포스코 뒤흔든 잇단 사망사고, 노조 '특별근로감독·직업병 보상' 요구...최정우號 시험대에

채혜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30 14:05: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한노총, 또 노동자 사망한다면 최정우 회장 사퇴 각오해야
민주노총, 직업병 보상 장기투쟁 예고...포스코 역사상 처음
최정우 1주년 사망사고 등 악재...'Safety With POSCO' 무색

[일요주간=채혜린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지난 27일 취임 1주년을 맞았지만 포항·광양제철소에서 발생한 잇단 사고로 리더십이 시험대에 올랐다. 특히 올해 들어서만 노동자 4명이 사고로 사망하면서 최 회장 등 현 포스코 경영진에 대한 노조의 불신이 고조되고 있다.  

 

포스코 노조는 제철소 현장에서 잇따르고 있는 사고와 관련해 고용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 실시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사측과의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해 7월 27일 취임했다. 그는 그룹의 수장이 되면서 ‘Safety With POSCO’ 기치를 내세웠다. 또 같은 해 안전 분야에 1조 1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도 밝혔다.

하지만 포스코 사업장에서의 잇따른 안전사고로 지난해 5명이 사망한데 이어 올해 7월 기준으로 벌써 4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 노조에 따르면 34명이 다쳤다.

한국노총 포스코노조지회는 지난 18일 성명서를 통해 포스코 노동자의 죽음에 최 회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또 다시 사망사고가 난다면 사퇴하겠다는 각오로 예방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삼성전자 백혈병 피해자 지원단체인 ‘반올림’ 사례를 참고해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포항제철소의 직업병 보상을 위한 장기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힌 상태다. 노조의 직업병 보상 투쟁은 포스코 역사상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포스코 사측이 노조 와해를 시도했다는 논란도 여전히 진행형이다. 지난해 9월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이와 관련된 문건을 공개했는데 사측이 노조에 대해 근로자의 권익과 무관한 활동을 다수 추진하며 정치적인 목적을 갖고 직원을 선동한다고 비난하는 내용 등이 담겨 있었다.


노조에 따르면 노조 활동을 했다는 이유만으로 해고·정직·감봉 징계를 받은 노조원이 8명이고 12명은 추가로 인사위원회에 회부됐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특별근로감독을 통해 금속노조 탈퇴 회유 협박, 특정노조 가입강요 등의 부당노동행위가 감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