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건설 시공 오포물류센터서 노동자 다리 절단 참변..."안전장치 전무"[단독]

김상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4-12 12:28:19
  • -
  • +
  • 인쇄
-지난 4일 오전 11시경 A씨, 물류센터 내 화장실에서 나오다 지게차에 치여 오른쪽 다리 절단 사고
-아들 B씨 "현장에 cctv도, 안전 가드레일도, 신호수와 유도자도 없었다...안전장치 요구했지만 묵살"
-신세계건설 시공 오포물류센터, 건설현장서 금지하고 있는 불법 하도급 등으로 잡음 끊이지 않아
▲지난 4일 오전 11시경 신세계건설이 시공 중인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오포물류센터 신축공사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해 협력업체 환승이엔지 설비 팀장 A씨가 한쪽 다리를 절단하는 사고를 당한 사고 현장.(사진=제보자 제공)

[일요주간 = 김상영 기자] 지난 4일, 신세계건설이 시공 중인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오포물류센터 신축공사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해 협력업체 환승이엔지 설비 팀장 A씨가 한쪽 다리를 절단하는 사고를 당했다.


<일요주간> 취재 결과, A씨는 이날 오전 11시경 오포물류센터 내 화장실에서 나와 이동하던 중 지게차에 치이는 사고로 119구급차로 아주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고, 6시간 뒤 오른쪽 다리를 절단하는 수술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아들 B씨는 “(아버지가) 화장실에서 나와 5걸음도 채 떼기도 전에 사고가 발생했다. 무거운 짐을 실은 지게차가 아버지의 뒤에서 과속해 치었고, 오른쪽 다리가 지게차 레일에 빨려들어가 다리가 떨어져 나가는 사고를 당했다”며 “사고가 난곳은 작업현장이 아니라 물류창고 안에 있는 작은 컨테이너 화장실이었다. 현장에는 cctv도 설치되 있지 않았고 안전 가드레일도 없었을 뿐더러 건설현장에서 가장 중요한 신호수와 유도자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게차 운전자가 얼마나 과속을 했냐면, (지게차의) 브레이크 자국이 3m가량 이었다. 손 쓸수 없고 반응할 수 없는 속도로 아버지의 뒤를 지게차가 덮쳤다”고 사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지난 4일 오전 11시경 신세계건설이 시공 중인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오포물류센터 신축공사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해 협력업체 환승이엔지 설비 팀장 A씨가 한쪽 다리를 절단하는 사고를 당한 사고 현장으로, 지게차의 브레이크 자국이 선명하다.(사진=제보자 제공)


B씨는 “평소에 아버지는 팀장으로서 항시 안전모, 안전띠, 안전화 같은 안전장비를 필수착용하셨다. 건설현장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며 아버지팀원들에게도 항상 안전장비교육을 실시하셨다고한다”며 “평소에 아버지께서 신세계건설 측에 cctv설치, 안전가드레일 설치, 신호수 배치, 유도자 배치를 요구했지만 신세계건설에서는 아무것도 실행해 주지 않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그곳에 신호수가 있었더라면, 유도자가 있었더라면, 안전가드레일이 있었다면, 지게차 운전자가 과속을 안하게끔 통제를 잘했더라면, cctv가 있었더라면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며 “결국 아버지의 요구사항을 단 한 가지도 (신세계건설이) 들어주지 않아 사고를 불러일으켰고, 그 피해자가 항상 요구하셨던 저희 아버지다”고 울분을 토로했다.

 

▲지난 4일 오전 11시경 신세계건설이 시공 중인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오포물류센터 신축공사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해 협력업체 환승이엔지 설비 팀장 A씨가 한쪽 다리를 절단하는 사고를 당한 사고 현장.(사진=제보자 제공)


B씨는 “사고 이후 신세계건설에서는 아무런 보상이나 배상, 전화한통화도 없는 상황이다”며 “너무 분하고 아버지의 상실감이 걱정된다”고 호소했다.


이어 “얼마 전에도 이러한 사고가 일어나 건설현장 안전강화라는 지침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신세계건설은) 아무런 안전장비도 배치하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현재 경찰에서 이번 사고와 관련해 조사 중이다. 오늘(12일) 고용노동부에 사고를 접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A씨가 소속된 환승이엔지 측 관계자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일요주간>과의 전화통화에서 취재에 불쾌한 심경을 드러내며 답변을 거부했다. ​

한편, 신세계건설이 시공 중인 오포물류센터는 건설현장에서 금지하고 있는 불법 하도급 등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17

금인혁님 2022-04-12 14:09:34
너무 가슴아픕니다
ㅇㅇㅇ님 2022-04-12 14:20:18
처벌이 시급하고 가족분들 힘내세요
이재욱님 2022-04-12 14:21:38
마음 아프네요 정말..브레이크 자국만 봐도 과속한 흔적이 그대로인데
건설 현장의 제일 중요시 되는 안전상태 장비를 배치하지 않은 것에
해당 사에 관리 부주의라고 밖에 생각이 안 드네요
피해자분과 가족들의 상심이 얼마나 크실까요 헤아릴 수 없습니다..
채워지지도 않겠지만 제대로 된 피해 보상을 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ㄱㄴㄷ님 2022-04-12 14:23:56
꼭 사고가 나야 대책을 세우는 신기한 기업들 ..
억만금으로도 보상이 안된다고 생각한다
한 가정을 파탄내는 기업들 혐오스럽다
TMFRL님 2022-04-12 14:28:22
안전관리에 소홀해서 사고가 났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연락도, 책임도 없다니 너무 하네요
박노성님 2022-04-12 14:39:37
이거 유투브 컨덴츠네요 완전 대기업의 횡포인가?
지금 당장 신세계는 안전수칙을 강화해야하고 저 유가족에게 진정성있는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합니다. 국민청원으로 올려야할 사항이네요 진짜!!
심효석님 2022-04-12 14:51:12
너무하네요. 항상 사고가 나야 방안을 세우는 기업도 무책임하고
어떻게든 묵과하려는 모습이 보여
많이 화가 나네요.
가족분들은 얼마나 마음이
아플지 상상조차 가지 않습니다.
어떻게든 책임을 지고
가족분들과 피해자분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와 제대로 된 보상을 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피해자분의 쾌유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김다준님 2022-04-12 14:59:43
돈으로는 보상할수 없는 피해입니다.
신세계 건설측은 피해자 가족에게 올바르고 정당한 사과와 피해 보상 까지 끝까지 책임지셔야 합니다.
피해자분의 쾌유를 빕니다.
양대근님 2022-04-12 15:06:06
안전조치도 하지않은 장서에서 일하라는것은 죽으라고 떠미는거와 다를바가 없습니다
제발 정당한처벌과 피해자와 가족분들에게 진정성있는사과와 그에따른보상을 해야할것이며,다시는이런일이없도록 충분한조치를필요로할것입니다.
피해자분 쾌유를 빕니다.
에스비님 2022-04-12 15:18:10
보상은 커녕 사과조차 안하고 있는 기업에 너무 화가 나네요
최기준님 2022-04-12 15:30:15
기본적으로 작업 현장에 안전관리를 안했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되는 일입니다.
시공사가 신세계 건설이면 대기업인데 이런 방식으로 일을 진행시켰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되는 일이지요.

이건 신세계 건설에서 진심 어린 사과와 동시에 피해가 가족이 납득할 만한 보상이 선결 되지 않으면 안되는 일입니다.
천재로 인한 사고라도 괴로운데, 일어나지도 않을 인재로 인한 사고는 미리 예방 할 수 있음에도 하지 않은 직무유기 입니다.

조속히 그룹 차
박상민님 2022-04-12 15:44:22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 아무렇지 않게 일어난다는게 너무 슬프네요 제대로 된 사건처리가 됫으면 좋겠습니다
금호정님 2022-04-12 17:30:58
마음이 아픕니다. 피해 근로자는 얼마나 심적으로 괴로울까요? 트라우마가 장난이 아니겠지만 잘 캐어하여 완치되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아울러 산업재해에 대한 산업안전보건법및 차량안전의무를 위반한 업체및 지게차 기사는 합당한 처벌및 아울러 원만한 보상이 이루어질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야겠습니다,,,,,,,
금선연님 2022-04-12 18:12:23
건설현장에서 안전사고는 언제든 발생할수있지만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엄청나게 줄일수 있는데 안일한 생각과 행동으로 인해 한가정의 가장인 피해자는 평생을 고통과 장애를 안고 살아가야함에 안타까울 뿐입니다.
부디 회사와 관계자들은 사고를 덮기에만 급급하지말고 충분한 보상과 피해자에게 진심어린 사과만이 옳은길임을 인지하시기 바랍니다.
피해자에게 낙담하지 마시고 힘내시길 바랍니다.
조강훈님 2022-04-12 19:30:44
현장에선 무엇보다 안전이 최우선인데 잘못된 행동으로 한가족이 평생 고통스러워하고 심적으로 정말힘들거같은데 회사와 관계자분들은 진심으로 사과와 타당한 보상이 이루워 져야 생각합니다. 피해자분 진심으로 쾌유를 빕니다. 또한 가족들분들 힘내세요.
ㅇㅇㅇ님 2022-04-13 11:48:55
피해자의 쾌유를 빌며 사건 잘 처리되길 바랍니다.
유투브 컨텐츠라느니 국민청원이라느니 이런 무지성 선동적 댓글 보다는 위로와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에 대한 내용이 맞는거 같네요.
tmfrl님 2022-04-15 16:46:44
사고 현장 보니 너무 속상합니다. 얼마나 고통스러우셨을까요.. 피해자의 쾌유를 바랍니다.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