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위드코로나 시작…영업시간 제한 풀리고 ‘내년 1월 일상 회복’

정창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5 16:40:13
  • -
  • +
  • 인쇄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6주 간격으로 3단계 걸쳐 완화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공청회'에 참석, 박향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의 주제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공청회는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 분과가 마련한 단계적 일상회복 초안을 소개하고, 각계 전문가와 국민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공동취재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정창규 기자]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시작된다. 국내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첫 환자가 발생한 지 약 1년9개월만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25일 오후 2시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 공청회'에서 이런 내용의 방역·의료분야 로드맵 초안을 공개했다.

 

초안에 따르면 당장 1단계 개편이 적용되는 내달 1일부터는 유흥시설을 제외한 식당·카페, 학원, 독서실·스터디카페, 영화관·공연장, 실내체육시설 등 생업시설은 24시간 영업이 가능해진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이들도 오는 11월부터 최대 10명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하다. 단, 유흥시설과 실내체육시설 등 감염위험이 높은 일부 시설은 백신 접종완료자나 PCR(유전자증폭) 진단검사 음성확인자만 드나들 수 있도록 '백신 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가 적용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은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방역을 완화하되 마스크 착용과 같은 기본 방역 조치는 유지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또 기존 확진자 수 억제보다는 위·중증 환자 치료 중심의 의료대응 체계 전환을 추진한다.

 

우선 1일부터 6주 간격으로 세 차례에 걸쳐 단계적으로 방역을 완화한다. 4주 동안 단계별로 방역을 완화한 뒤 다음 2주 동안 방역·의료 상황 등을 평가한다.

 

다만, 단계가 완화되더라도 사적 모임 인원은 지역과 시간, 접종 여부에 상관없이 10명으로 제한한다. 모임 인원 제한 해제는 세 번째 전환 때 가능할 전망이다. 실내 마스크 착용과 같은 기본 방역수칙은 끝까지 유지한다.

 

한편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는 27일 방역·의료를 포함해 경제·민생, 사회·문화, 자치·안전 분야의 일상회복 이행안을 정리하고, 이어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최종적으로 방안을 마련해 대국민 발표에 나선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