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위, '효성지구 재개발' JK도시개발 대표 등 4명 뇌물·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소

김성환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1 17:57:06
  • -
  • +
  • 인쇄
-효성지구비상대책위원회 권 모 대표 "도시개발구역 내 주민들 대상 편법과 불법으로 강제집행 진행"
▲효성지구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4월 4일부터 인천시청 앞에서 효성도시개발사업 특혜 및 로비 의혹관 관련해 수사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일요주간 = 김성환 기자]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동 100번지 일원에서 추진 중인 효성지구 재개발이 각종 비리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효성지구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권 모 대표가 지난 3일, 시행사인 JK도시개발 서 모 대표와 변호사 B씨, 공무원 2명을 상대로 뇌물수뢰죄 및 직권남용, 청탁금지법위반, 변호사법위반 등의 혐의로 인천지방경찰청에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권 대표는 고발장에서 “서 대표는 도시개발법 및 토지보상법상의 주민보상 등 법적 절차를 무시하고 도시개발구역 내 주민들을 대상으로 편법과 불법으로 강제집행을 진행하면서 변호사 및 법원 공무원과 결탁해 불법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 대표는 2019년 11월 29일, 효성동 도시개발지역 내 사업부지를 공매를 진행하면서 적은 보상금을 책정해 직원들을 통해 주민들을 각종 회유와 협박으로 명도를 진행하려 했으나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자 공무원 등과 함께 불법적인 강제집행 행위를 했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 4월, 비대위와 정의당 세종특별자치시당, 인천녹색연합 등은 해당 도시개발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불거진 특혜 논란과 법원 공무원 금품·향응, 정치권(시의회) 로비 의혹과 관련해 1인 릴레이 시위를 진행하며 경찰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당시 비대위 관계자는 <일요주간>과의 전화 통화에서 “시행사가 사업 구역 거주지 명도를 집행하는 집행관(법원 소속 공무원), 민간인 신분의 집행과장에게 금품과 떡값(뇌물) 등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입증할 녹취와 문자 메시지 등이 나온 만큼 반드시 경찰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떡값’ 명목으로, 2020년 10월, 11월, 2021년 2월 등 지금까지 총 3번 정도 금품제공이 이루어졌다는 의혹을 뒷받침할 증거와 증언이 있다”며 경찰의 수사를 강력 촉구했다.

지난해 11월 2일, 정의당 인천시당 역시 ▲서 모 대표가 2020년 10월부터 주 1회 인천지방법원 집행관에게 식사 제공 ▲변호사 비용 부풀리는 방식으로 2020년 11월, 동년 12월 그리고 2020년 3월 금품을 제공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JK도시개발 한 임원은 최근 <일요주간>과의 통화에서 집행과장, 정치인(시의원) 등에게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사실을 전면 부인하며 “봉투에 상품권을 넣었을 뿐인데 마치 돈(뇌물)을 준 것처럼 부풀려 졌다”고 밝혔다.

한편, 각종 특혜 및 로비 의혹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는 효성지구 도시개발에 대해 인천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지난 4월 7일 인천시에서 제출한 ‘효성도시개발구역 개발계획 수립 변경안’을 조건부 수용하면서 학교용지 폐지, 완충녹지 축소가 반영되고 준주거용지를 확대하는 내용의 효성구역도시개발사업 변경안이 조건부 가결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3

오세벤님 2022-05-11 23:59:59
썩을놈의 새끼들~~
아직도 이런 놈들이 있나?
끝까지투쟁님 2022-05-12 09:12:14
물은 물대로가고 골은 골대로 간다 죄 지은놈은 깜빵 가는거 당연한것 아닌가?
님님 2022-05-13 19:28:24
효성동 집안에 사람이 있어도 강제로 들어와 쫓아내서 길거리에서 텐트치고 생활함 요즘같은 시대에 이게 무슨일이야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