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르는 힘에 따라 밝기 변하는 전자피부 개발…차세대 실감형 기술 등 유용

조무정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2 17:30:59
  • -
  • +
  • 인쇄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누르는 힘에 따라 밝기가 달라지는 전자피부 기술이 개발됐다. 전자피부는 온도와 습도, 압력 등을 감지하는 능력을 갖춤으로써 사람의 피부와 유사한 기능을 나타낼 수 있는 탄력 있고 부드러운 전자 장치를 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일 강문성 서강대 화공생명공학과 교수 연구팀과 김도환 한양대 화학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누르거나 당기는 등 힘의 변화를 빛의 미세변화로 응답하는 ‘스마트 발광형 전자피부’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사용자의 입력(누르거나 잡아당기는)에 반응해 실시간으로 눈으로 보이는 되먹임(피드백)을 제공하는 스마트 촉각인터페이스 기술은 유연한 터치스크린, 버튼 없는 디스플레이 등 차세대 사용자 친화적 실감형 기술 등에 유용하게 응용될 수 있다.  

 

▲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그러나 기존에는 사용자의 입력을 받아들이는 힘 감지기와 별도로 디스플레이 장치가 각각 필요하다. 이를 낮은 전력을 이용해 구동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저전력 구동이 가능한 시스템도 힘의 유무에 따른 정도만 구분할 뿐 힘의 변화를 민감하게 포착해 이에 상응하는 시각적 되먹임을 제공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연구팀은 바닷물의 흐름이 만드는 자극 등에 반응해 발광 세기가 달라지는 해양 플랑크톤에 착안, 신축성 있는 고분자 소재에 전기화학적 발광 소재를 적용한 전자피부를 설계했다.

누르는 부분에서만 누르는 힘의 세기에 따라 소재에 포함된 이온의 분포 변화를 바탕으로 빛의 휘도(단위면적당 빛의 세기)가 달라지는 원리를 이용했다.

이를 통해 개별적으로 구성된 감압 장치와 발광 장치, 이들을 연결하는 복잡한 회로 없이도 가해진 자극의 위치와 세기를 실시간 빛의 변화로 응답하는 얇은 필름 형태의 발광 소재를 구현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전자피부는 사람의 손으로 만들어내는 다양한 범위의 압력(0~60kPa)을 다른 휘도의 빛으로 발광할 수 있었다.

또 개발된 전자피부는 늘리는 자극에서도 방출되는 빛의 휘도 변화로 응답했는데 흥미롭게도 빛의 휘도는 늘리는 자극에 비례해 증가했다. 이는 일반적인 전자피부의 시각적인 피드백과 다른 경향으로 늘리는 자극의 세기를 쉽게 구분하는데 유리한 방식이다.

김도환 교수는 “지금까지의 전자피부 분야에서 연구되지 않은 힘의 변화에 따른 발광층 내 이온 분포를 제어한 새로운 구동 방식을 제시한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유연한 터치스크린과 버튼 없는 디스플레이 등 사용자 친화적 실감형 기술로의 발전가능성을 토대로 사물인터넷(IoT) 시대 사용자와 사물 간 시각적 촉각인터페이스 분야로의 응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개인기초연구(중견연구) 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의 성과는 재료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스’에 6월 2일(한국시간 기준) 온라인 게재됐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