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시민단체, 포스코 최정우 회장·임원 잇단 고발...국민연금 "최 회장 연임안, 반대 의견 존재"

최종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10 17:05:52
  • -
  • +
  • 인쇄
참여연대·금속노조·민변, 9일 포스코 최정우 회장·임원 64명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고발 기자회견
▲ 금속노조,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 등 임원 주식 매입과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newsis)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오는 12일 포스코 주주총회를 앞두고 최정우 포스코 회장의 연임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금속노조, 참여연대 등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가 잇따라 포스코 임원과 최정우 회장을 고발하고 나서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지난 9일 금속노조·민변 민생경제위원회·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는 최정우 회장 등 ㈜포스코 임원 64명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제174조 제1항(미공개중요정보 이용행위 금지) 등을 위반한 혐의로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개최했다.

 

이들 단체는 고발장을 통해 "피고발인들은 포스코의 임원들로서 회사 및 계열사의 임직원들은 투자자의 투자판단에 영향을 미치는 회사의 업무와 관련된 미공개중요정보를 해당 회사의 주식 매매거래에 이용해서는 안된다"며 "그런데 최정우 회장 등 임원 64명은 2020년 3월 12일부터 27일까지 포스코의 1조원 규모 자사주 매수 계획이 2020년 4월 10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외부에 공개되기 전 미공개중요정보를 이용해 포스코 주식 총 1만 9209주(주당 17만원 기준 약 32억원)를 취득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4일 금속노조 포항지부와 포스코지회, 포스코사내하청지회는 최정우 회장과 포항제철소장 등 3명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및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대구지검 포항지청에 고발하기도 했다.

 

▲ 금속노조,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 등 임원 주식 매입과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newsis)

 

이런 가운데 국민연금이 포스코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정우 대표이사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 승인 건에 중립으로 의결권을 행사하기로 했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9일 제7차 전문위원회를 열고 포스코 주주총회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 등 6건을 심의했다.

포스코 정기주주총회 안건은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승인, 이사(사내이사·사외이사·감사 이사) 선임 3건, 이사 보수 한도 등 모두 6건이다.  

 

위원회는 최정우 대표이사 회장 후보에 대해 “수탁자책임 활동에 관한 지침에 따라 반대 사유의 근거가 명확하지 않아 찬성하는 의견과 최근 빈번한 산업재해 발생 등 기업가치 훼손에 대한 감시 의무 소홀의 책임 등이 있다고 보고 반대하는 의견이 존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중한 논의 끝에 지침에서 규정하고 있는 명확한 반대 사유에는 해당하지 않지만, 산업재해에 대해 최고 경영자의 책임을 강화하는 관련 법 제정 등을 고려해 찬성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중립 결정(합의로 결정)을 했다.

위원회는 김학동·전중선·정탁 사내이사 후보 재선임과 정창화 신규 선임에 대해서는 찬성을 결정했다. 재무제표 승인과 정관 일부 변경 승인의 건에 대해서도 찬성했다.

그러나 이사 보수 한도 승인의 건에 대해서는 보상 수준을 결정하는 데 있어 경영성과와의 연계성에 대한 회사 측 소명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반대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