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돌유적·통도사 등 문화유산 360도 가상현실(VR) 영상으로 감상한다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1 17:55:59
  • -
  • +
  • 인쇄
- 문화재청, 유네스코 등록 세계문화유산 360도 VR과 3차원 입체(3D) 영상으로 실감나게 감상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문화유산을 가상현실(VR)을 통해 입체적으로 만날 수 있게 됐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이 운영하는 문화유산채널에서 디지털문화유산 자료를 VR 영상으로 입체적으로 감상할 수 있는 콘텐츠인 ‘K-디지털 헤리티지’를 오는 2일 신규 개설한다.

‘K-디지털 헤리티지’는 문화재청에서 지난해까지 만든 디지털문화유산 자료 중에서 온라인 감상이 편리한 콘텐츠를 선별해 제공하는 신규 프로그램이다.

 

▲ 통도사. (사진=K-디지털 헤리티지 캡처)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수원화성, 고창·화순·강화의 고인돌유적, 한국의 산지 승원 통도사 등 아름다운 문화유산을 360도 VR과 3차원 입체(3D) 영상으로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다.

수원화성은 수원화성에 대한 소개영상과 함께 3D로 수원화성의 주요 건축물를 볼 수 있다. 고인돌유적은 3D로 전북 고창과 전남 화순, 인천 강화의 주요 고인돌을 감상할 수 있다. 360도 VR로 주요 고인돌 유적지를 직접 걸어다니듯이 답사할 수 있다.

한국의 산지 승원 통도사는 3D로 대웅전과 금강계단을 감상하고 360도 VR로 통도사 전체를 꼼꼼하게 둘러볼 수 있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지난해부터 다양한 디지털문화유산 콘텐츠를 제작·보급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문화재 현장을 방문‧체험하기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디지털문화유산 자료를 차례로 ‘K-디지털 헤리티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공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문화유산 콘텐츠의 온라인 정보제공 강화를 올해의 주요한 사업 방향으로 설정한 만큼 올해 연말에는 더 다양한 문화유산 실감형콘텐츠를 3차원 가상공간에서 온라인으로 감상, 체험할 수 있는 ‘디지털문화유산체험관(가제)’을 문화유산채널 누리집에 구축해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