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최정우 회장 등 미공개 정보로 자사주 매입 의혹…노웅래 "재무전문가의 명백한 배임"

황성달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3 14:58:13
  • -
  • +
  • 인쇄
- 노 의원 "포스코와 계열사 임원들의 자사주 매입 지속돼 4월 초까지 약 100억원 정도의 주식 매집 이뤄져"
▲금속노조,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가 지난 3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 등 임원 주식 매입과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newsis)

 

[일요주간 = 황성달 기자] 검찰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자사주를 사들인 의혹을 받는 포스코 임원들의 수사를 본격화했다.

지난 2월 국회 산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내부자거래위반에 대해 조사의 필요성을 주장한 지 6개월 만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포스코 최정우 회장 등은 지난해 4월 10일 포스코가 1조원 규모 자사주 매수 계획을 의결하고, 이를 외부에 공개하기 전인 3월 12일부터 27일까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포스코 주식 1만 9209주(기준가 17만원·32억 6000만원)를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노 의원은 지난 2월 국회 산재청문회에서 최 회장이 포스코 이사회(2020년 4월 10일)에서 ‘1조원 자사주 매입’을 의결하기 며칠 전 임원들에게 자사주 매입을 권고했으며 실제 포스코와 계열사 임원들의 자사주 매입이 지속돼 4월 초까지 약 100억원 정도의 주식 매집이 이루어졌다고 알렸다.

이를 근거로 참여연대와 민변 등 시민단체들이 검찰에 관련 혐의에 대해 고발했다. 이후 5개월만에 압수수색이 이뤄졌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사진=newsis)

 

노 의원은 “지난해 4월 포스코 이사회는 ‘1조원 자사주 매입’을 의결했는데 이는 당시 포스코 현금 동원력의 30%에 육박하는 어마어마한 금액”이라며 “이런 대형 호재를 지위를 이용해 미리 얻고 최정우 회장 본인뿐만 아니라 임원들에게까지 자사주 매입을 하라고 권고한 것은 명백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내부자 거래”라고 지적했다.

이어 “재무 전문가인 최정우 회장이 자사주 매입이 주가에 미치는 영향을 모를리 없는 상황에서 이는 명백한 배임으로 판단된다”며 “검찰의 엄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성달 기자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