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건설현장 사망사고 3건…호반산업, CJ대한통운, 대보건설 등

강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4 15:59:26
  • -
  • +
  • 인쇄
국토부, 다음 달까지 3개 사 특별점검

 

[일요주간 = 강현정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개 건설사 가운데 3개사의 공사현장에서 3명이 안전사고로 숨졌다고 24일 밝혔다.

 

지난달 21일 호반산업의 인천 검단 AB15-2블럭 호반베르디움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근로자 1명이 숨졌다.

 

작년 9월 25일에도 호반산업의 반포천 유역 분리터널 건설공사 현장에서 1명의 사망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CJ대한통운의 경우 지난달 22일 인천 송도 타임스퀘어(타임스페이스) 신축 공사 현장에서 발판이 무너지면서 근로자가 추락해 목숨을 잃었다.

 

대보건설의 가산2차 HausD-WISE 타워 지식산업센터 신축공사에서는 지난달 16일 한 근로자가 떨어진 공구에 머리를 맞는 사고로 숨졌다.

 

호반산업과 CJ대한통운, 대보건설 3사는 다음 달까지 국토부의 특별점검을 받는다.

 

국토부는 작년 7월부터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 건설사를 대상으로 특별·불시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국토부는 작년 7∼12월 24개 사망사고 발생 건설회사에서 시공 중인 총 297개 현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벌여 총 733건의 안전 문제를 적발하고 벌점 140건을 부과했다.

 

국토부는 이달 19일부터는 해빙기에 대비해 전국 도로와 철도, 공항, 아파트 등 697개 건설현장을 상대로 안전점검을 벌이고 있다.

 

점검 기간 해빙기 사고 발생 가능성이 큰 대규모 절개지와 지하굴착 현장을 비롯해 가시설, 타워크레인 등의 위험요소 등을 중점 점검한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