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과연, 탄도탄 탐지·추적용 레이더 성능 높이는 기술 개발

노현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0 10:38:11
  • -
  • +
  • 인쇄
“동시다발 탄도탄 공격 효과적 대응 능력 확보”
▲참고자료. (사진=픽사베이)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국방과학연구소(ADD)가 탄도탄 탐지·추적용 레이더의 핵심 기술인 ‘탄두 분류 및 레이더 자원관리 최적화 기술’을 독자 개발했다.

10일 국과연에 따르면 ‘탄두 분류 및 레이더 자원관리 최적화 기술’은 동시다발적인 탄도탄 공격에 대해 효과적인 대응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개발됐다.

해당 기술은 레이더가 탄도탄 표적 중 목표물인 탄두를 분류·추적하는 능력을 향상하고, 추진체나 파편 등은 추적하지 않도록 해 레이더 자원의 낭비를 막는 기술이다.

단, 분리 시 탄도탄에서는 추진체와 파편 등이 발생한다. 또 높은 고도에서 발생한 물체는 탄두의 궤적이 같아 목표물을 구분하기 어렵다.

해당 기술은 물체의 길이를 측정해 탄두를 분류하고 레이더가 위협되는 목표물만을 추적하게 한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해외에서 기술이전을 회피하는 분야의 핵심기술이다. 탄도탄 방어체계 내 레이더의 표적 탐지와 추적 성능을 향상시키는 데 활용할 수 있다.

국과연은 “탄두 분류 및 레이더 자원관리 최적화 기술‘은 증가하는 탄도탄 위협에 대비해 국내 독자적 방공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필수적인 기술 중 하나”라며 “앞으로 관련 국산 무기체계의 성능개량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레이더 성능을 지속해서 향상해 다양한 무기체계 개발의 지평을 넓히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과연은 모든 연구개발 과정을 순수 국내 기술로 수행했다. 2018년부터 올해까지 방위사업청 핵심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전 방위적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