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직원식당 30대 여성 돌연사…유가족, “독한 청소약품이 원인”

강현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3 15:10:20
  • -
  • +
  • 인쇄
코로나 이후 소독약 과도하게 사용…두통과 치침으로 고통스러워해

 


 

 

[일요주간 = 강현정 기자] 충남 천안 쿠팡 물류센터 직원 식당에서 일하던 조리사가 청소작업을 하던 중 쓰러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가족에 따르면 평소 고인은 청소 약품이 너무 독하다면서 고통스러워했다는 주장이다.

 

지난 2일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17분쯤 천안시 동남구 수신면 쿠팡 천안 물류센터 조리실에서 외주업체 소속인 30대 여성 A씨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당 물류센터 구내식당에서 음식 조리와 식기 세척 등을 해 온 A씨는 쓰러진 지 한 시간여 만에 숨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A씨는 쿠팡 천안 목천 물류센터 주방에서 외주 급식업체 소속으로 약 1년 넘게 일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코로나19가 고양·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확산되고 있지만 천안 목천 물류센터에서는 아직까지 환자 발생이 없었고 숨진 A씨도 코로나19에 감염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심장이 멈춘 상태에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특히 A씨는 그간 평소 청소 약품이 독하다며 고통을 호소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유가족 측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업체 측이 물과 섞어 쓰던 약품 농도를 더 높이라고 지시했다며 약품에 의한 사망을 주장했다.

 

A씨의 남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업체 측이 약품의 농도를 더 높일 것을 지시했다”며 “잠을 못 잘 정도로 기침을 했고, 심할 때는 숨도 못 쉬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과 함께 유가족들이 제기한 약품 노출에 의한 사망 가능성 등을 조사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쿠팡 2교대 근무제 도입 논란..."새벽 근무 부작용 호소" vs "정해진 게 없다"2018.07.27
쿠팡 前직원, 사내 비도덕적?폭행 등 청원 논란...쿠팡측 '묵묵부답'2018.12.04
쿠팡 배송 대행 알바 '쿠팡플렉스' 허위광고·근무환경 논란...사측 "시급 3만원 사실 아냐"2019.03.25
쿠팡맨 근로 중 사망… 급증한 물량 배송하다 심정지2020.03.13
쿠팡 직원식당 30대 여성 돌연사…유가족, “독한 청소약품이 원인”2020.06.03
"쿠팡 50대 女노동자 죽음, 사람을 사람으로 대했어야" 뿔난 이재명 '공정'을 말하다2021.01.22
쿠팡 배달앱 쿠팡이츠 '갑질' 역행?...배달원 "최저임금보다 못한 수수료" 반발2021.02.04
쿠팡 장덕준씨 사망, '과로사' 산재..."야근·주60시간↑ 근무, 1일 470kg 이상 취급"2021.02.19
쿠팡, 택배노동자 1년 6명 사망에 '근로여건 개선' 뒷북...신뢰 못한다는 노조 왜?2021.03.11
[기자수첩] 美 나스닥 입성 쿠팡, 약일까? 독일까?2021.03.22
[소비자+] 쿠팡 새벽배송 달걀, 닭 사육환경 상품정보와 배송 상품 왜 다르지?2021.03.24
[취재노트] 쿠팡 로켓프레시, 뒤늦은 닭 사육환경번호 표기2021.04.05
이재명의 쿠팡 저격 "이윤 위해 갑질 '혁신' 아냐"...쿠팡 "공정위도 문제 없다는데 왜"2021.04.06
[줌+] 쿠팡에 쏠린 시선, '2021 최악의 살인기업' 특별상 불명예2021.04.29
[영상] 쿠팡 산재사망 故 장덕준 유가족 "1년여 동안 9명 노동자 사망한 기업 어디 있나"2021.05.03
참여연대, 쿠팡 공정위에 신고 "기만적 소비자 유인"...쿠팡 "혁신을 불공정으로 오도"2021.05.06
강현정 기자

오늘의 이슈